천자봉 해병대가족 경제공동체




PageViews   Today : 208 Yesterday : 226 Total : 10391725
Counter Status   Today : 10 Yesterday : 9 Total : 664521
2021.08.10 13:33

바나나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바나나*

독신녀 아파트에 사는 영희가 과일가게에 갔다.
바나나를 뚫어져라 바라보던 영희는 조용히 바나나 두개를 집어 들었다.
하나씩만 사 가던 영희가 두개나 집어 들기에 주인이 의아해하며 물었다.
"아니! 오늘은 왜 두개나 사가?"
영희가 화들짝 놀라며 하는 말
"어머 아녜요! 하나는 먹을 거예요."


*파리들의 식사*

어느날 아기파리가 엄마한테 말했다.
"엄마, 왜 우리는 똥만 먹어?"
그러자 엄마파리 왈
"이 녀석이! 밥먹는데 웬 똥 얘기야!"


*야한 라디오*

어떤 여자가 결혼을 했는데 남편은 섹스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오로지 휴대용 라디오를 듣는 것에만 열중했다.
어느 날, 남편이 욕실에서 샤워를 하는 동안 여자는 남편이 금지옥엽 애지중지하는 휴대용 라디오를 숨겨놓고 알몸으로 침대에 누워 남편이 나오기를 기다렸다.
욕실에서 나온 남편은 언제나 그랬듯이 휴대용 라디오를 들으려고 했으나 테이블 위에 놓았던 휴대용 라디오는 없었다.
남편은 집안 구석구석 이 잡듯이 샅샅이 꼼꼼하게 찾았으나 찾을 수가 없었다.
그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여자가 "제가 당신의 라디오에요.
오른쪽 가슴이 FM이고 왼쪽 가슴이 AM이에요.한번 작동시켜 보세요."
남편이 오른쪽 가슴을 한잠 주무르다가 "뭐야? 이거 아무소리도 나지 않잖아?"
그러자 여자가 대답했다.
"건전지를 넣어야 소리가 나죠~"

………


유머] 가까운 사람들은 어디에?


가까운 사람들은 어디에?

어느 날 여러 기록들을 조사하던 교도관이
수감 이후 아무도 면회를 와준 적이 없는
죄수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마음에 걸려서 교도소장에게 보고하고
소장은 그 죄수를 불러서 묻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당신이 이곳에 온 후로
찾아준 사람이고는 아무도 없군요.
가족도 친구도 없나요?"


대답은 너무도 간단했다.
.
.
.
"염려해 줘서 고맙습니다만
걱정할 것 없습니다.
식구들과 친구들이 죄다
여기 와 있으니까요."
ㅋㅋ ~




▶ 억울합니다
어떤 남자가
자동차를 훔친 혐의로 경찰서에 잡혀왔다.

경찰이 그의 범죄 사실을 추궁했다.
“당신 뭐 땜에 남의 차를 훔친 거지?”

그러자 남자는 억울하다는 듯
신경질적으로 대답했다.

“난, 훔친 게 아닙니다.
묘지 앞에 세워져 있기에 임자가 죽은 줄 알았다고요!”






*남녀의 거짓말 *


★ 남자들의 거짓말 베스트 10 ★

1. 내가 책임진다
-뭘? 병원비를?

2. 네가 첫사랑이야
- 백번까지도 첫사랑이라고 한답니다.

3. 마음이 고와야지
- 그러면서 착한 폭탄 보면 왜 화내지?

4. 오늘 야근이야
- 야근은 술집에서 노래하며 하나요?

5. 너 없인 못살아
- 나중엔 너땜에 못산다고 합니다.

6. 호출? 못받았는데?
- 그날 배터리 빼놓고 물좋은 곳에 간거예요.

7. 내 친구가 그러던데...
- 실은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이랍니다.

8. 술 좀 마셔. 내가 집까지 데려가 줄께
- 늑대조심! 내일아침에 데려다 줄지몰라요

9. 네가 먹는 것만 봐도 배불러
- (속마음)작작 좀 먹어라. 어?

10. 결혼하면 내가 다 할께
- 해보면 압니다.



★여자들의 거짓말 베스트 10★

1. 난 너무 살쪘어
- 허리 24인치 청바지가 꼭 낀다며 그럽니다.

2. 너가 첫남자야
- 축하합니다. 당신이 스물아홉번째 주인공입니다.

3. 집에 늦게 들어가면 혼다
- 부모님 얼굴을 잊어버릴 정도랍니다.

4. 어머나! 무서워라
- 집에 있는 바퀴벌레 손을 꾹꾹 눌러 압사시킵니다.

5. 화장 하나도 안한건데...
- 할거 다하고 립스틱만 안바른 겁니다.

6. 하나도 안고쳤어. 자연산이다
- 성형외과 의사와 안부 주고 받는답니다.

7. 이쁜 친구 소개시켜줄께
- 단, 자기보다 이쁜 친구는 제외

8. 구냥 아는 오빠야
- 그냥 아는 오빠와 가끔 뽀뽀도 하지요

9. 궁합? 그런거 안믿어!
- 머리싸매고 고민하며 열두 군데 궁합보러 다녀요

10. 야한거? 그런걸 어떻게 봐~
- 집에서 이불 뒤집어 쓰고 느린 재생으로 본답니다.


여러분들은 저중에 몇개인가영?
다~~?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나나 남승배/449 2021.08.10 19
54 긍정유머 남승배/449 2021.08.09 15
53 택시 기사님의 센스 남승배/449 2021.03.15 38
52 가정부하고 할 때는 남승배/449 2021.02.16 59
51 술마시는 이유~ 남승배/449 2021.01.22 44
50 개만도 못한놈 남승배/449 2021.01.09 46
49 우꼈소~~ㅋ 남승배/449 2021.01.02 33
48 만지작~ 남승배/449 2020.12.30 43
47 영원한 영구~~ 남승배/449 2020.12.29 25
46 설교~ 남승배/449 2020.12.25 29
45 둘리~~ 남승배/449 2020.12.23 26
44 할머니의 사기 남승배/449 2020.12.22 22
43 니체 남승배/449 2020.12.21 25
42 에~~휴 남승배/449 2020.12.19 19
41 흔들었자나 남승배/449 2020.12.19 18
40 ♡♡♡ 신혼부부 ♡♡♡ 남승배/449 2020.12.19 22
39 처제의 일기장* 남승배/449 2020.12.18 30
38 같이가 처녀~~ 남승배/449 2020.12.17 16
37 급구 남승배/449 2020.12.16 15
36 화끈한 아버지... 남승배/449 2020.12.16 26
35 나체촌 남승배/449 2020.12.14 38
34 마눌과 애인의 차이 남승배/449 2020.12.13 41
33 비뇨기과에 간 할아버지 남승배/449 2020.12.13 24
32 모지리 남승배/449 2020.12.13 30
31 사위들 남승배/449 2020.12.13 23
30 경로석 남승배/449 2020.12.13 18
29 남편이 불쌍할 때 남승배/449 2020.12.13 26
28 졸내 뛰었지~ 남승배/449 2020.12.13 20
27 부어서 남승배/449 2020.12.13 16
26 바꾸기 남승배/449 2020.12.13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